News

인공지능 신약연구개발 활성화를 언제나 노력하고 있습니다.

2020. 11. 09
인공지능, 후보물질 발굴만?…'약물대사 예측 AI' 개발 중
요약이세한 DGMIF 박사, 약학회 학술대회서 "약물대사반응 예측 플랫폼, DB 구축 단계
요약이세한 DGMIF 박사, 약학회 학술대회서 "약물대사반응 예측 플랫폼, DB 구축 단계

제약바이오분야에서 인공지능(AI)의 한계는 어디까지일까.
많은 제약사가 AI기술을 신약 후보물질 발굴에 적극 활용하는 가운데, 시선을 약물대사반응 예측으로 돌려 틈새시장을 개척하는 작업이 국내에서 진행 중이다.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DGMIF) 신약개발지원센터의 이세한 박사는 21일 대한약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약물대사 예측을 위한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플랫폼 구축'을 주제로 발표했다.
그에 따르면 글로벌제약사들은 앞 다퉈 신약 후보물질 발굴을 위해 AI를 활용하고 있다.
얀센은 'Benevolant AI'란 프로그램으로 임상후보물질 평가와 난치성질환 표적신약을, 화이자는 IBM의 '왓슨(Watson)'을 활용해 면역항암제 신약을 개발 중이다. 산텐과 테바, 머크, 노바티스 등이 AI 프로그램을 신약 후보물질 탐색에 활용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몇몇 제약사가 AI를 활용해 신약 후보물질을 탐색하고 있다.